고객의 진정한 동반자
세원세무법인이 함께합니다

정치경제

제목 작성자 작성일
정의당, 바른미래 '선거제 합의 처리'엔 공감…최저임금 동결엔 '어불성설' 세원세무법인 2019-07-05
여영국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사진=더 팩트)

정의당은 5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선거제 '합의 처리'에 대해선 공감을 표한 반면 최저임금 동결 주장에는 반대했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 원내대표는 선거제 합의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에 성의 있는 안을 제시해달라고 제안했다"며 "오 원내대표의 제안은 한국당에 하는 마지막 부탁이라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 또한 선거제 합의 처리에 적극 공감한다"며 "그러나 최후의 보루는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 원내대표가 밝힌 바와 같이 문제는 비례대표 폐지, 지역구 의석만 늘린 현행보다 후퇴한 안을 고수하고 있는 한국당"이라며 "논의의 여지를 주지 않는 협상 상대를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합의가 되지 않을 경우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 의결이 최선"이라며 "바른미래당 또한 선거제 개편에 함께 연대한 당사자로서 그 의지가 흔들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반면 오 원내대표가 연설에서 '최저임금 동결'과 '노동시장 개혁을 위한 국회 노동개혁특별위원회 설치'를 주장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이 합리적 보수를 자처한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양당제 체제의 폐해를 극복할 대안 정당을 표방한 만큼 무조건적인 '노조 때리기'와 '최저임금 때리기'는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난데 없는 최저임금 동결 주장으로 문제를 해소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오 원내대표가 제시한 해법은 노동자들을 일방적으로 옥죄, 경제 성장을 이루겠다는 반세기 전 사고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