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진정한 동반자
세원세무법인이 함께합니다

정치경제

제목 작성자 작성일
靑, 일본에 "한국이 대북제재 준수 않은 구체적 근거 내놔라" 세원세무법인 2019-07-09

"대북제제,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조 하에 충실히 이행되고 있어" "강제징용 공동배상안···기존 입장과 동일"

청와대 전경(자료사진)

◆…청와대 전경(자료사진)

청와대는 8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한국이 국제사회의 약속을 안 지키니 대북제재도 안 지킬 것'이라는 주장을 한 데 대해 "일본이 구체적으로 스스로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명확하게 어떤 부분에 의혹이 있는 건지 밝히지 않고 우리가 의혹이 무엇인지 찾아 나선다는 게 순서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만 대북제제 결의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조 하에 충실히 이행되고 있다"며 아베 총리의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언론들이 '2차 수출규제 발표'를 예고한 데 대해선 "그렇게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면서도 "다만 (우리)기업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언급한 '외교적 해결'과 관련해선 "주일대사로서, NSC차원에서, 대통령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에 대한 가능성 여부 혹은 실효성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야한다"며 "이는 한일간 우호적 관계가 완전히 훼손되는 걸 외교적으로 막자는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일본 정부가 거부한 강제징용 공동배상안보다 진전된 안을 우리 정부가 내놓을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 정부의 입장은 기존과 동일하다"고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우리 기업의 피해 발생시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선 "양국의 우호관계 훼손을 막기 위해 성의있는 협의와 조치철회를 촉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국민들의 관심이 워낙 높은 사안으로 이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며 "국민들에게 정부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충분히 청취해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