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진정한 동반자
세원세무법인이 함께합니다

정치경제

제목 작성자 작성일
文대통령, 내달 '포용성장 핵심파트너' 북유럽 3국 순방 세원세무법인 2019-05-29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지난 4월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지난 4월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내외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9일부터 16일까지 6박 8일간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순방 일정을 공개하며 "문 대통령의 이번 북유럽 순방은 정부 역점 과제인 혁신성장, 평화, 포용국가 실현 행보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금년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정운영의 3가지 키워드로 '혁신성장, 평화, 포용국가'를 제시한 바 있다.

우선 문 대통령은 다음달 9일부터 11일까지 핀란드를 방문해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혁신성장 분야 선도국가인 핀란드와의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지속성장 경제 구현을 위한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11일부터 13일까지 노르웨이를 최초로 국빈방문해 '하랄 5세' 국왕이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과 오·만찬 행사에 참석한다. 또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한-노르웨이 양국관계 증진 방안,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협력, 수소를 포함한 친환경 경제 구현, 북극⋅조선해양 분야 협력 증진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마지막 일정으로 13일부터 15일까지 스웨덴을 역시 최초로 국빈방문해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 및 오·만찬 행사에 참석하고, '스테판 뢰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한-스웨덴 양국관계 증진 방안, 협력적 노사관계의 산실인 스웨덴의 경험과 포용국가 건설을 위한 우리 정부의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은 우리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혁신 및 포용성장 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들"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방문국 정상들과 우호·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5G 등 4차 산업혁명시대 대응 및 북극·친환경 분야 등에서 상생 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이번 방문은 국제평화와 안정을 위해 남다른 기여를 해 온 북유럽 3개국과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인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