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진정한 동반자
세원세무법인이 함께합니다

정치경제

제목 작성자 작성일
文대통령, 헝가리 총리와 통화…유람선 구조 활동 협조 요청 세원세무법인 2019-05-30

文 "안타가운 사고 발생···헝가리 구조팀과 공조 구조 활동 협조" "실종자 구조·치료 및 사망자 수습·유해송환 등 후속조치도 지원요청" 오르반 총리 "모든 측면에서 적극 협조할 것…마음 다해 성심껏 돕겠다"

헝가리 총리와 전화통화하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헝가리 총리와 전화통화하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국인 33명이 탄 유람선이 침몰한 사고와 관련해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구조 활동을 요청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5시 47분 오르반 총리에 전화를 걸어 약 15분 동안 통화하며 헝가리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오늘 급하게 전화드렸는데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구조 활동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군 해경 소방청 등 해난사고 대응에 경험이 풍부한 최정예 요원들로 구성된 긴급구조대를 파견했다"며 헝가리 구조팀과의 공조 하에 구조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실종자 구조는 물론 구조자 치료, 사망자 수습 및 유해송환 등 후속 조치들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오르반 총리는 "헝가리 정부는 한국 대표단과 협조할 모든 준비가 돼 있다"며 "배 위치를 찾아 인양할 예정이며, 잠수부·의료진 약 200명이 현장에 나가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르반 총리는 이어 "모든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며 "물리적인 구조뿐 아니라 온 마음을 다해 성심껏 돕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한 인원은 총 35명으로, 이 중 한국인은 여행객 30명, 서울에서 동행한 인솔자 1명 및 현지 가이드 2명 등 총 33명으로 파악됐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나머지 2명은 현지인 승무원이다.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7명은 구조됐으나 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19명은 실종 상태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