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진정한 동반자
세원세무법인이 함께합니다

정치경제

제목 작성자 작성일
한국당 "패스트트랙 철회" 장외투쟁 시작…'청와대 앞 노상 회의', '삭발식' 세원세무법인 2019-05-02

    

김태흠

◆…김태흠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윤영석·이장우·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는 삭발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창수 위원장, 성일종 의원, 김태흠 위원장, 이장우 의원, 윤영석 의원.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처리에 반대하고 문재인 정권 규탄 투쟁의 첫 장소로 청와대 앞을 선택하고 본격적인 장외 투쟁을 시작했다.

2일 오전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앞 길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당 지도부는 "국민속으로 들어가 국민과 함께 가열찬 민생투쟁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일부 의원들은 집단 삭발식을 하기도 했다. '민생파탄 친문독재 바로잡겠습니다'라는 현수막도 내걸고 항의 구호도 외쳤다.

황교안 대표는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은 '악법'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경제 살리기에 올인해야 한다"며 "이 정권이 대오각성하고 정상적 국정운영으로 돌아오지 않는다면 국민의 분노가 청와대 담장을 무너뜨릴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것은 마이너스로 추락한 경제를 살려내고 고통받는 민생을 보살펴달라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이 정권은 정치보복, 선거승리, 코드인사가 최우선이다. 이러니 경제가 마이너스로 폭락하고 온나라가 갈등과 증오의 대혼란에 빠지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5년 정권이 50년, 100년 나라의 미래를 갉아먹는 현실에 참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총선용 선심정책과 공기업 혈세파티를 즉각 바로잡을 것을 대통령과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처리 주문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양개특위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야당을 장외로 몰아치게 하는 상황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것이 청와대와 여당이 펼치는 포용정치인지 궁금하다"면서 "북한과는 대화하자며 제1야당과는 대화를 원천 차단하려는 모습을 본다. 내부적 통합도 못 이루면서 통일을 이야기하는지 낯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했다.

검사 출신인 정미경 최고위원은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황교안 대표를 수사 방해 의혹으로 조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 "혐의가 있어야 조사하는 건데 혐의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고 혐의를 만들기 위해서 일단 조사부터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은 '집단 삭발'에 나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날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당에서 좌파독재저지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태흠 의원을 포함해 윤영석·성일종·이장우 의원 및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 등 5명이 삭발식을 치렀다.

김태흠 의원은 "민주당과 그 추종세력들이 불법과 야합으로 선거법,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삭발 투쟁으로 항의하고자 한다"며 "그들이 4월 29일 자행한 불법사보임, 편법 법안제출, 도둑회의를 통한 패스트트랙 지정은 원천 무효"라고 분개했다.

국회의원의 집단 삭발식은 지난 2013년 11월 정부의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에 반발한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 의원 5명의 집단 삭발 이후 5년 반만이다.

앞서 2010년 이명박 정부의 세종시 계획 수정에 항의한 자유선진당 소속 충청권 의원 5명, 2007년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는 한나라당 의원 3명,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안 국회 통과에 반발한 민주당 설훈 의원 등의 삭발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